logo

한국어
조회 수 16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가 한국에 나와 있을 때에는 아파트에서 아침밥을 혼자 먹습니다. 그래서 TV를 보면서 아침을 먹는데, 즐겨 보는 프로그램이 KBS아침 마당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매 요일마다 내용이 바뀌는데 1주일에 한 번은 전문가를 불러다가 강연을 듣습니다. 한 번은 어린이 전문가가 놀이의 중요성에 관해 강연을 했습니다.

 

포유 동물에게는 놀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합니다. 근육을 발달시킬 뿐 아니라, 뇌 지능도 발달시키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다른 쥐와 같이 논 쥐는, 놀지 못한 쥐보다 전두엽이 두껍고 미로도 쉽게 찾는다고 합니다. 반대로 무리 주변에서 홀로 성장한 침판지는 남과 어울리지 못하고 짝짓기조차 못하는 수가 있다고 합니다.

 

인간도 지적 발달을 위해서는 놀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합니다. 초등학교에 입학하기도 전에 1,000권의 책을 읽고 두 자리 숫자 덧셈과 뺄 샘을 하던 어린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간 후 부모가 남과 놀리지 않고 공부만 시킨 결과 지능이 떨어지고 공부도 못하게 된 사례도 있습니다.

 

이처럼 지적 발달과 사회성 개발에 놀이가 필요한데, 서울 강남구에 있는 전형적인 초등학교 어린이 일과표를 보니까 학교 수업과 과외 활동으로 꽉 채워져서, 노는 시간이 1주일에 2시간도 안 되었습니다. 어린이 공원에서 초등학교 학생들이 노는 것을 보기 힘든 것을 보면 한국 어린이에게서 놀이가 사라진 것은 틀림없습니다.

 

오늘날의 30대가 놀이 없이 자란 첫 세대들인데, 이기적이고 사회성이 결여 된 것을 봅니다. 전에는 한국에서 이주해 온 젊은이들의 정착을 도와주면 무척 고마워했는데, 요즈음은 도움 받는 것 자체를 기피할 뿐 아니라, 도움을 받아도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공부만 하고 다른 것은 아무 것도 하지 말라며 부모들이 전적으로 챙겨 주었기 때문에 섬김 받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세상에서 성공하는 사람들은 똑똑한 사람들이 아니라 관계성이 좋은 사람입니다. 관계성을 배우지 못한 30대들이 사회생활에 어떻게 적응할지 궁금하기도 하고 우려도 됩니다.

 

사회 규범이나 예의범절은 부모나 친구보다 형, 누나, 오빠, 언니로부터 배웁니다. 대가족 안에서는 어린이들이 이런 것들을 자연스럽게 보고 배우지만, 자녀가 하나, 둘밖에 없는 핵가족에서는 이것이 안 됩니다. 그래서 목장이 자녀 교육에 도움이 됩니다. 목장 모임에 참석하며 같이 노는 법을 배우며, 규칙 지키는 법을 배웁니다. 감사 거리를 찾는 법을 배우며, 친구를 위해 기도하는 법을 배웁니다. 놀이가 뇌 지능을 발전시킨다면 머리도 좋아질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공부에 지장이 된다고 자녀들을 목장 모임에 참석시키지 않는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불이익을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반 가정에서는 엄마 아빠처럼 살지 않겠다는 자녀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목자 목녀들의 자녀들은 장성해서 목자 목녀가 되고 싶어 합니다. 어린 눈에도 이웃들과 더불어 살고, 이웃을 섬기며 사는 부모의 모습이 좋아 보이는 모양입니다.

 

주님이 꿈꾸셨던 교회는 가족 공동체입니다. 이런 교회를 세워가니까 별별 좋은 일이 많이 생깁니다. 개인주의가 지배하는 외로운 세상에서 가족이 생깁니다. 믿지 않을 것 같던 사람들이 예수님을 영접합니다. 바뀔 수 없는 사람들이 변합니다. 요리를 해본 적이 없는 목녀조차 전문 요리사가 됩니다. 게다가, 어린 자녀들이 더불어 살고, 바로 사는 법을 배웁니다.

 

저는 믿음을 설명할 때 어른이 그렇다고 하면 그런 줄 아는 것이라고 정의합니다. 물론 여기에서 어른은 하나님을 의미합니다.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을 보면 그렇습니다. 나이가 99세이고 아내 사라도 폐경기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내년 이맘때 쯤 아들이 생길 것이라고 어른이 말씀하시니까, 믿었습니다. 그래서 믿음의 조상이 되었습니다.

 

교회 생활에서 주님께서 하라는 대로 하니까 좋은 일이 많이 생기는 것을 보면, 가정과 직장도 주님이 하라는 대로 하면 좋은 일이 많이 생길 것입니다. 교회는 주님의 몸이고 교회의 머리라고 했습니다. 자녀들이 잘 되기를 바라는 부모들은 과외 공부와 과외 활동에만 집중시키지 말고, 목장 모임에 참석시키고 교회 생활을 열심히 시켜서, 지능이 좋아지고 사회성이 발달해서 세상에 나가 진정으로 성공한 삶을 살도록 도와 주어야 합니다.

 

자녀들의 사회성 개발과 지능 발달을 돕고, 부모들의 신앙을 자녀들에게 전수해주는 가정교회, 너무나도 좋습니다.(최영기목사)(http://www.housechurchministries.org/html/community/community07.htm?id=367&code=b38&cate=&gfile=view)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521
755 127연대 장병들을 위한 섬김을 부탁합니다. file 박종국 2019.10.04 444
754 1.2부 예배의 균형을 위한 당부 file 박종국 2019.09.21 439
753 안식월을 마치고 사역에 복귀합니다. file 박종국 2019.09.14 389
752 르완다에서 하나님이 주시는 마음 file 박종국 2019.09.06 633
751 신앙서적과 함께 하는 가을 특별새벽기도회 file 박종국 2019.08.30 334
750 기회주실 때 계산하지 않고 순종하는 삶 file 박종국 2019.08.23 471
749 쓸만한 중고(?)가 되도록 기도부탁합니다. file 박종국 2019.08.16 341
748 교회 재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file 박종국 2019.08.10 512
747 꿈마루, 책마루, 담마루 file 박종국 2019.08.02 459
746 박목사가 ‘행복의 길에 집중하는 이유’ file 박종국 2019.07.27 543
745 ‘행복의 길’과 카페 file 박종국 2019.07.19 486
744 매력적인 사람 file 박종국 2019.07.13 390
743 행복한 전도자가 되기 위하여! file 박종국 2019.07.06 349
742 아이슬란드 여행의 의미 file 박종국 2019.06.28 434
741 하나님의 사랑으로 태어난 “엄지온” 양을 환영합시다. file 박종국 2019.06.21 437
740 자녀 교육에 대한 큰 그림과 더불어 상식적인 것에 대한 공감대가 필요합니다. file 박종국 2019.06.15 361
739 원 포인트 레슨(one point lesson)! file 박종국 2019.06.08 426
738 6월 설교자 및 주요 사역 안내 file 박종국 2019.05.31 361
737 ‘쉼표’를 찍을 용기가 필요 할 때입니다. file 박종국 2019.05.24 614
736 4기 장로 및 중직자들 위한 선거를 안내합니다. file 박종국 2019.05.18 6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4 Next
/ 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