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2020.10.10 16:27

슬기로운 신앙생활

조회 수 2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한글날인 금요일에는 충북 제천에 있는 청풍호를 다녀왔습니다. 그곳에서 경기도 이천에 있는 필그림 교회가 전교인 수련회를 가졌기 때문입니다. 필그림 교회는 우리 교회 목회자 세미나를 다녀간 이광식 목사님과 오미희 사모님이 섬기는 교회입니다. 일반 교회와는 조금 다른 공동체 생활을 하는 교회입니다.

 

사실, 이 교회는 경기도 여주에 있는 소망교도소와 연관이 있습니다. 소망교도소는 2010년 하나님의 사랑으로 수용자를 변화시키고자 한국교회가 연합하여 세운 국내 최초의 민영 교도소입니다. 둘의 관계는 소망교도소를 출소한 분들이 바로 사회에 나가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필그림 교회는 그들이 신앙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또한 관계적으로 독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일을 한 교회가 감당하기는 어렵습니다. 이름만 대면 알만한 대기업이 이 일을 돕고 있었고, 그 기업이 돕게 된 데에는 그 기업 안에 영향력 있는 한 사람의 그리스도인 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 분은 훌륭한 목자였던 분이었습니다.

 

이번에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들과 머물면서 제게 든 질문은 하나님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 내가 있는가?”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사실 말씀을 전해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고민이 많았습니다. 설명하지 않아도 알 것입니다. 그들과 저는 다르다는 생각이 아마도 가장 큰 이유였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들과 찬양을 함께 하면서 그 생각이 얼마나 잘못된 생각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오히려 이 형제들은 드러난 잘못으로 인해서 하나님 앞에서 늘 자신이 죄인인 것을 인식하며 살아가고 있기에 늘 하나님의 시선 아래 머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이들을 돕는 봉사자들을 보면서, 그들이 하나님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서 이름도 없이 헌신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들이라고 결코 코로나 상황이 어렵지 않거나 두렵지 않은 것은 아닐 것입니다. 그럼에도 그들은 묵묵히 하나님의 시선이 머무는 사람들 옆에서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을 최선을 다해서 하고 있었습니다. 아합 시대 때 주님의 선지자가 모두 죽고 자신만 남았다고 따지던 엘리야에게 바알에게 무릎 굻지 않은 선지자가 칠천이나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지금도 얼마나 많은 이름 없는 사람들이 있을까 생각하게 했습니다.

 

물론 아직도 코로나로 우리의 몸과 마음이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압니다. 그럼에도 이번에 집회를 다녀오면서, 우리가 이 시간을 어디에 시선을 두고 어떻게 보내야 할지를 조금은 알게 되었습니다. 언제부턴가 파워틴 학생들과 교사, 부모님들이 화요일 새벽에는 함께 참여하고 기도의 시간을 따로 갖더니, 이번 주 금요일에는 금새 지나가는 시절인 싱글들이 금요일 새벽에 함께 모여서 금새기도라는 이름으로 모였습니다. 어려운 때에 중보기도를 통해서 공동체가 세워지는 것을 기대하게 됩니다. 하나님의 시선이 그들 중에 있을 것입니다.

 

주중 삶공부가 시작되면서 주중에도 예배당이 조금 활기가 돕니다. 오늘부터 교회학교 마을교회가 시작되면서 토요일에도 예배당에 활기가 됩니다. 목장별로 초원별로 비대면보다 대면을 가지면서 흩어진 공동체를 다시 세우려는 것을 봅니다. 물론 그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서 코로나를 조심하면서 말입니다, 이 모든 일들이 비본질적인 것은 내려놓고 하나님의 시선이 머무는 사람들과 사역에 집중하는 노력이라고 봅니다. 계속해서 우리가 이런 사람을 찾고 이런 사역을 감당하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KakaoTalk_20201010_17023209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제24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file 심은실 2021.10.14 443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483
812 2021, ‘눈물’이 있는 ‘따뜻한’ 공동체 file 박종국목사 2021.01.02 382
811 김성태 강도사와 신지섭 교육간사를 소개합니다 최용철 2020.12.26 186
810 방역강화로 인한 다운공동체 연말 연초 예배 및 사역 안내 file 박종국목사 2020.12.23 739
809 2021년을 위한 정책당회를 마쳤습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0.12.19 366
808 홍상원 목사와 양순안 강도사에게 감사드립니다 최용철 2020.12.05 185
807 228차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최용철 2020.11.28 148
806 22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최용철 2020.11.14 149
805 2020년 추수감사절은 이렇게 보내면 어떨까요? file 박종국목사 2020.10.30 437
804 다운공동체 다음세대 교육에 대한 그림 file 박종국목사 2020.10.17 516
» 슬기로운 신앙생활 file 박종국목사 2020.10.10 223
802 2020 가을 삶공부를 시작하며 최용철 2020.09.26 155
801 줌(zoom)으로도 함께하는 특새 및 수해지역 돕기 사역 file 박종국목사 2020.09.19 437
800 철저히 조심하되 지혜롭게(9월사역조정) file 박종국목사 2020.09.05 470
799 “신앙서적과 함께 하는” 가을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 안내 최용철 2020.08.29 136
798 “시 행정명령 13호” 발령에 대한 다운공동체교회 대처방안 file 박종국목사 2020.08.21 648
797 2020년 여름사역을 위한 기도부탁 최용철 2020.08.01 108
796 스마트폰 중독 벗어나기 홍상원 2020.07.24 117
795 사람을 세우는 일은 최용철 2020.07.18 141
794 “국무총리 정부담화문” 관련 다운공동체교회의 대응방향 염규홍 2020.07.10 143
793 브레이크 없는 코로나시대, 다음세대 여름사역을 준비하며 양순안 2020.07.04 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