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4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코로나 사태로 온라인 예배를 드리다가 412일 부활절부터 온-오프라인 동시 예배를 드린지 이번 주일로 9주가 됩니다. 부활주일에 예배당에 와서 예배드린 인원이 209명이었는데 이후 매주 늘어나서 524일에는 384, 지난 주일에는 375명이 참석했습니다. 청장년의 경우 1.2부 참여비율이 거의 5:5여서 생활방역에도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코로나 전과 비교해 보면 약 80% 이상 참여하고 있습니다.

 

목장 모임 역시 대부분의 목장이 매주 가정이나 교회당에서 모임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받고 있습니다. 감사한 일입니다. 이제 영혼구원을 위해서도 조금씩 지혜를 모아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새벽기도회와 수요기도회는 이제 홀로 333! 함께 333!에 참여하는 사람이 늘어나면 전보다 더 많이 회복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당부의 말씀은 울산은 안전하다고 하지만, 그럴수록 열 체크, 마스크, 손 세척, 이름 작성, 등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지키도록 함께 노력하십시다. 나는 괜찮아 하지 마시고 예외 없이 함께 협조해 주시기 바라고, 열이 있거나 불특정 다수가 가는 지역이나 장소에 많이 노출된 분들은 스스로 잘 판단해서 모임참여를 자제하여서 교회가 코로나에 세상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지 않도록 부탁드립니다. 이제 6월입니다. 상황이 크게 나빠지지 않는다면 한 걸음 더 나아가 보려고 합니다.

 

1) 성찬식

이번 주일에는 성찬식이 있습니다. 지난 3개월간 성찬식을 갖지 못했습니다. 이번 주일 성찬식을 거행합니다. 예배 성례부에서도 준비과정부터 철저하게 해 주실 것입니다. 기도로 준비하여 은혜로운 성찬이 되도록 합시다. 그렇지만 혹 참여가 망설여지시는 분들은 본인의 신앙 양심을 따라 하시면 됩니다. 떡과 잔을 받기 전까지도 마스크를 하시고 드신 뒤에도 바로 마스크는 착용바랍니다. 이것은 믿음 이전에 상식의 문제라고 봅니다.

 

2) 예수영접모임

621일 주일에는 98기 예수영접모임이 있습니다. 예수영접모임에 참여를 원했으니 그동안 기다리고 계셨던 분들은 이번에 꼭 참여를 바랍니다. 명단 파악을 위해서 헌신대에 나오시든지 아니면 목자님들을 통해서 새가족부 사역지기나 행정실로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6211130분까지 2층 행정실 옆 C206호실 예수영접모임 방으로 오시면 됩니다.

 

3) 토요마을교회

교회학교 마을교회가 마을이 아닌 교회당에서 모입니다. 613일부터 어린이 사역부는 토요일 오전 10시에, 파워틴은 토요일 저녁 6시에 모입니다. 방역원칙을 잘 지켜주시기 바라고, 마을교회의 취지 중 하나는 부모님들의 자녀교육 참여입니다. 따라서 데려다주고 집으로 데려가는 일은 선생님들에게 부담을 주지마시고 부모님들이 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작은 일 같지만 태워주고 오고 가는 차 안에서 대화를 통해서도 보이지 않는 교육이 일어나길 바라고 이것이 문화가 되길 바랍니다. 혹 어려운 분들은 서로 품앗이도 해 보시고요.

 

4) 세대 통합 예배의 부분적인 회복

우리 교회는 세대통합예배로 한국교회에 조금이나마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보다는 그것이 이 시대의 하나님의 뜻이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613일 주일부터 전과 같지는 않지만 조금 방식을 바꾸어서 통합예배를 회복해 보려고 합니다. 1부에는 주일학교와 부모, 교사들이 통합예배를 드리고, 2부에는 파워틴과 부모, 교사, 싱글들이 찬양예배를 드리려고 합니다. 이럴 경우 파워틴은 분반공부를 1부 시간에 하게 됩니다. 자세한 것은 다시 광고를 통해 알리겠습니다. , 예배의 경우는 코로나 상황이 악화되면 전날 토요일이라도 지금처럼 유지될 수 있으니 그 부분에 대해서 마음을 열어주시기 바랍니다.

 

사랑하는 다운 가족 여러분!

지금 상황에서는 모두를 만족시킬 수는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시고 최종 결정은 본인들이 하시면 됩니다. 너무 자신의 생각에 다른 사람도 동조해 주기를 바래서 교회의 결정을 비판하거나 불평의 불쏘시개로는 사용하지는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목장과 주일 예배 가운데 하나님의 임재가 있길 소망합니다.   



KakaoTalk_20200604_160005813_0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제24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file 심은실 2021.10.14 443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483
812 2021, ‘눈물’이 있는 ‘따뜻한’ 공동체 file 박종국목사 2021.01.02 382
811 김성태 강도사와 신지섭 교육간사를 소개합니다 최용철 2020.12.26 186
810 방역강화로 인한 다운공동체 연말 연초 예배 및 사역 안내 file 박종국목사 2020.12.23 739
809 2021년을 위한 정책당회를 마쳤습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0.12.19 366
808 홍상원 목사와 양순안 강도사에게 감사드립니다 최용철 2020.12.05 185
807 228차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고 최용철 2020.11.28 148
806 22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를 위해 기도해 주세요 최용철 2020.11.14 149
805 2020년 추수감사절은 이렇게 보내면 어떨까요? file 박종국목사 2020.10.30 437
804 다운공동체 다음세대 교육에 대한 그림 file 박종국목사 2020.10.17 516
803 슬기로운 신앙생활 file 박종국목사 2020.10.10 223
802 2020 가을 삶공부를 시작하며 최용철 2020.09.26 155
801 줌(zoom)으로도 함께하는 특새 및 수해지역 돕기 사역 file 박종국목사 2020.09.19 437
800 철저히 조심하되 지혜롭게(9월사역조정) file 박종국목사 2020.09.05 470
799 “신앙서적과 함께 하는” 가을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 안내 최용철 2020.08.29 136
798 “시 행정명령 13호” 발령에 대한 다운공동체교회 대처방안 file 박종국목사 2020.08.21 648
797 2020년 여름사역을 위한 기도부탁 최용철 2020.08.01 108
796 스마트폰 중독 벗어나기 홍상원 2020.07.24 117
795 사람을 세우는 일은 최용철 2020.07.18 141
794 “국무총리 정부담화문” 관련 다운공동체교회의 대응방향 염규홍 2020.07.10 143
793 브레이크 없는 코로나시대, 다음세대 여름사역을 준비하며 양순안 2020.07.04 9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