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864 추천 수 0 댓글 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건축이야기 8: 광야로 나갈 준비를 합시다.

 

지난 61일 예배당 설계를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본 설계 전 부지에 관련된 법적인 주요 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군청과 토목시공사를 방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중요한 돌발 상황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현 예배당 건축물에 대해서도 큰 변동이 생겼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두 큰 문제를 가지고 지난 몇 주 당회원들이 관계자들을 만나고 회의를 거듭한 결과를 이제 말씀드리고 여러분들의 협조를 구합니다.

 

1. 구영리 부지에 대하여

구영리 부지에 일어난 돌발 상황입니다. 언젠가 부지 옆 골짜기를 따라 다운동으로 넘어가는 길이 생긴다는 것은 구입할 때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오히려 잘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미 도로계획이 시작되었고 그 과정에서 새로 생기는 도로가 우회전 하는 각도확보로 인해 교회 부지 일부를 점유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문제를 가지고 지난 612일 오후 4시 시청에서 울산광역시 도시창조국장, 종합건설본부장, 도시계획과 부장 그리고 다운공동체를 대표하여 윤충걸 원로장로, 김흥환 장로 그리고 저가 원탁회의를 했습니다.

 

 KakaoTalk_20170617_124316187.jpg


KakaoTalk_20170615_185741232.jpg

    

결과부터 말씀드리면, 시와 우리가 조금씩 양보하여 현 설계도면을 수정하지 않고 건축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시의 입장은 도로가 우회전하는데 필요한 각도가 있는데 그것 때문에 교회 부지를 점유하지 않으면 공사비가 너무 많이 든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입장은 도로를 점유하지 않으면 좋지만 점유할 수밖에 없다면 최소한만 점유하고 설계변경을 하지 않는 선에서 해달라는 것이었는데 원만하게 합의가 되었습니다. 또한 설계와 건축과정에서 계속해서 대화하면서 법적인 한도 내에서 배려해 주기로 했습니다.

 

이제 남은 과제는 9월말까지 설계도면이 완료되고 건축허가를 받는 것입니다. 정말 기도가 필요합니다. 더불어 한 가지 더 해 주실 일은 오늘 로비에 비치된 설계도면을 보시고 혹 건의하고 싶은 것(: 000실 탕비실 설치. 어느 쪽 벽면 전기코드 필요 등)을 메모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래야만 설계자가 좀 더 우리 입장에서 설계를 하게 되고 후에 공사비도 줄어듭니다.

 

2. 현 예배당 건축물에 대하여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현 저희 예배당은 지역의 법적인 한계-한 필지에 한 개의 건물만, 그 경우에도 60%는 주택, 40%만 근린시설로만 허가, 이미 있는 정광사로 인해서 100% 종교시설을 지을 수 있는 장소가 한 곳도 없다는 점-이 있습니다. 이 말은 법을 지킬 경우 이 지역에서는 최소 30-50명 정도만 모이는 교회만 가능합니다. 그것도 단독공간은 안되고 주택의 일부공간에서만 말입니다.

 

이 과정에서 교회는 예배당 짓는 과정에서 자의든 타의든 불법을 행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또한 초기에는 이 사실을 우리도 공무원들도 몰랐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구 예배당이 지어질 때 두 필지에 나의 건물이 세워지는 허가가 났고, 지금까지 잘 사용해 왔습니다.^^; 그런데 제가 부임하고 증축과정에서 이런 법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당시 당회는 많은 고민 끝에 이 지역 복음화를 위해서는 법을 지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대신에 불법으로 인한 댓가를 지불하는 것으로 결정을 하고 지금까지 매년 강제 이행금을 내면서 신앙생활을 해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법이 강화되고 담당기관이 감사를 받으면서 관내 불법 건물에 대한 일제 재조사에 들어갔고 그 과정에서 그 동안 관례적으로 묵인되었던 부분까지 원상복구 명령 및 벌금이 부과되면서 최소 1년 강제 이행금이 1억 이상이 된다고 합니다. 또한 원상복구 비용을 포함하면 금액은 상상이상이 낭비됩니다.

 

이 문제를 두고 당회는 몇 차례 회의를 거듭하고 관계자들을 만나면서 처음에는 신축건물만 철거를 하고 가능한 구 건물을 살려서 교회가 들어올 수 있도록 매매를 하는 방향으로 잡았습니다. 그런데 용도를 원상 복구할 경우(구관에만 4-5가구 주택이 들어와야 함) 새로 들어올 교회도 제대로 된 신앙생활이 불가능한 공간이 되고 건물의 안전도에도 문제가 생긴다는 결론을 내리고 벌금이 부과 되기 전 구관과 신관 전체를 완전철거하기로 했습니다. 이것이 경제적으로 재정을 가장 낭비하지 않는 방법이고 이제는 떳떳하게 정직에 도전하는 공동체라는 가치에 부합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물론 이렇게 할 경우 당장 예배 공간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500여명에 이르는 교인들이 1년 이상 예배할 공간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에 당회는 백방으로 공간을 임대할 곳을 알아보고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좋은 의견이 있으면 언제든지 우리 장로님들께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KakaoTalk_20170617_133428789.jpg

(법을 지켰을 때의 구 예배당의 모습)

 

사랑하는 다운 가족 여러분!

지금 이 글을 읽으시면서 어떤 생각이 드십니까? 염려가 몰려오시는 분도 있고 조금은 분노와 불평이 일어나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리고 그 중심에 담임목사인 제 책임이 있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그럼에도 저는 지금 우리에게 일어나는 모든 일이 우연이 아닐 것이라는 믿음이 생깁니다. 오히려 우리가 결정을 잘 못할 것 같아서 하나님께서 이렇게 몰아가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물론 많은 지엽적인 문제가 생길 것입니다. 그렇지만 걱정한다고 무슨 방법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출애굽의 경험, 광야의 경험을 해야 한다면 우리 함께 멋지게 말씀을 따라서 해 보자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 과정에서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귀한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은혜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제 시간이 별로 없습니다. 유월절을 준비하며 출애굽 할 짐을 챙겼던 이스라엘 민족들처럼, 우리도 우리 안의 염려와 불평의 죄성은 어린 양 예수님의 십자가에 못 박아 버리고 함께 광야로 나아갑시다. 할 수 있습니다. 개척부터 지금까지 함께 하신 하나님이 광야 생활도 구영리까지 들어가는 과정에도 함께 하실 줄 믿습니다.

 

담임목사로서 하나님을 의지하며, 제 리더십을 최대한 발휘해서 여러분들을 구영리로 인도하겠습니다. 여러분들 또한 신뢰, 순종, 동역으로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2017618)

  • ?
    박장호 2017.06.17 14:06
    광야 기간을 통해 우리 공동체를 더욱 하나되게 하실 주님을 신뢰합니다.
    다운공동체 화이팅!!
  • ?
    2017.06.17 14:39
    광야를 향해 나아갈 신발끈을 굳게 매겠습니다. 불평을
    버리고 믿음으로 하나되는 우리되길 기도합니다.
  • ?
    박종국 2017.06.17 14:40
    댓글이 잘 안달리는 방인데...
    참 고맙습니다. 글을 읽은 사람들의 맘을 알수 있으니..
    부디 이름을 좀 밝혀주시면 더 감사!
  • ?
    이정화 2017.06.17 14:45
    우와. 구영리 가나안을 향해 광야로 나아가야 하네요. 우리를 인도하실 하나님을 기대합니다.
  • ?
    이슬기 2017.06.17 14:58
    싱글들도 신뢰 순종 동역으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
    양선희 2017.06.17 15:13
    당장은 예배당을 짓는 과정과정이 순탄하지 않은 듯 보이지만,
    지나고 보면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하셨습니다“라는
    고백이 나올 듯 합니다.
    벽돌 한 장 쌓는 마음으로 했던 제 고백을 기억해주셨던
    목사님께 감사드려요... ^^
    시간이 지나서 하나님께
    “저 정말 벽돌 한 장은 얹은 것이 맞지요?”
    하고 감사기도 올릴 수 있도록 기도하고 동참하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의지하실 목사님을 응원하고 신뢰합니다.^^
  • ?
    2017.06.17 15:31
    동역 순종 준비되었습니다!
    ..이래서 창세기 민수기를 함께 넘었었군요.
    창세기 민수기의 연습문제 이제 같이 멋지게 풀어갈 다운 공동체 화이팅!!
  • ?
    김혜영 2017.06.17 15:24
    민수기를 통해 불평,불만이 얼마나 무서운건지 미리 알게하셨습니다~
    이제 한마음으로 구름기둥,불기둥으로 우리를 인도하실 하나님을 기대하며^^
    다운공동체 완전 화이팅!!
  • ?
    박찬동 2017.06.17 15:55
    어렵고 힘든 문제 가운데서 그래도 교회 리더자로서 결정 해야 하는 상황에
    참 힘든 시간들을 보내신것 같습니다

    그래도 집회를 통해 하나님 말씀 앞에 소통을 통한 신뢰 역할 분담을 통한 순종
    하나님 나라를 위한 동역 자로서 모든 결정에 순종 하며 하나 되어 나아 가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목사님 힘내세요 다 잘 되어 질것 입니다
    하나님의 인도 하심이 기대 되어 접니다
    다운굥동체교회 회이팅 입니다
  • ?
    이진경 2017.06.17 16:08
    감당하기 힘든 상황에서도 고군분투하며 책임지시고 이끄시려는 박종국 목사님의 절실함을 느낌니다. 그동안 교회 건축에 대한 기도를 부탁하셔도 어련히 알아서 되겠지 하면서 방관했던 태도를 회개합니다. 당장 경제적인 보탬이 되어드릴수는 없지만 매일의 기도에 교회건축에 대한 기도와 박목사님이 지치지 않고 이끌어주실수 있도록 기도하겠습니다. 항상 언행일치로 모범을 보여주시며 때론 인간적인 약함을 공개적으로 인정해주시는 대범함으로 저희를 주님 앞에 온전히 드러내며 맡길수 있게 인도하여 주심에 감사드리며 기도하겠습니다.
  • ?
    박해인 2017.06.17 16:10
    지금 예배당을 떠나야되는 아쉬움은 있지만 또 가장적합한 곳으로 인도해주시도록
    기도하겠습니다
  • ?
    양순안 2017.06.17 16:32
    하나됨을 통해 넉넉히 이 시기들을 멋지게 이겨 낼 다운공동체 식구들을 기대합니다!! 화이팅~
  • ?
    2017.06.17 17:13
    몰아가주시는 하나님께서 돈 주고도 사지못할 광야생활을 통해, 가나안보다 나은 구영리가 되게하고 어울리는 백성되게 하실 것을 기대합니다~
  • ?
    김병숙 2017.06.17 23:47
    걱정보다는 어떻게 풀려나갈지 오히려 기대되고 설레입니다.더 긴 시간의 축복을 위해서 잠깐의 불편쯤이야 ㅎㅎ 다운공동체 화이팅!!!
  • ?
    2017.06.19 18:52
    순종해도 고난을 주신다~ ^^
    고난이 찾아오면 하나님께서 잊지않고 우리를 사랑하신다는거죠
    고난뒤에 다가올 영광을 위해~^^
    힘내세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제24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file 심은실 2021.10.14 455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493
657 광야서신 6 제 인생의 인내가 축복을 주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10 443
656 건축 이야기 12 ‘우선협상대상시공사’ 3개사를 선정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03 443
655 건축이야기 11 ‘건축허가’에서 시공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면접’까지 file 박종국 2017.10.21 376
654 멜번 호산나교회에서 드리는 글(박종국목사) file 양순안 2017.10.07 1512
653 10월 15일 CGV 영화관에서 갖는 추수감사절 VIP 초청 주일 못 올 이유가 없습니다! file 박종국 2017.09.30 673
652 9번 째 평신도세미나를 앞두고 박종국 2017.09.16 276
651 칼럼 유감 박종국 2017.09.09 262
650 광야서신 5 다운공동체의 영성: 말씀, 순종, 섬김, 희생 file 박종국 2017.09.02 474
649 광야서신 4 사랑하는 다운공동체 싱글들에게 file 박종국 2017.08.26 574
648 건축이야기 10 ‘무거동 예배당 철거’에서 ‘건축허가 직전’까지의 상황보고 file 박종국 2017.08.19 561
647 광야서신3 “삶공부” “교회학교 문화교실“ 개설 및 ”모리아산 예배 조정“ 안내 박종국 2017.08.12 423
646 광야 서신 2 목장의 정체성과 방향을 분명히 하십시다. file 박종국 2017.08.05 1013
645 광야서신 1 건축헌금에 한번 마음을 모아주십시오 file 박종국 2017.07.29 368
644 "아듀(Adieu)" 무거동 시대! 1 file 박종국 2017.07.22 820
643 2017 특별 새벽기도 이렇게 해 보십시다. file 박종국 2017.07.15 410
642 호주에서 깨닫게 하시는 은혜와 감사 file 박종국 2017.07.08 356
641 정주채 목사님 초청 부흥회를 앞두고 file 박종국 2017.06.30 760
640 건축 이야기 9: 아직은 광야로 나갈 때가 아닌 가 봅니다. file 박종국 2017.06.24 460
» 건축이야기 8: 광야로 나갈 준비를 합시다. 15 file 박종국 2017.06.17 864
638 은혜의 파도를 잘 타시길 바라며 박종국 2017.06.10 249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43 Next
/ 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