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2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이번 주는 좀 따뜻한 글을 쓰고 싶은데 재주가 없어 대신에 휴스턴 서울 교회 이수관 목사님의 칼럼을 나눕니다. 


맥스 루케이도 목사님이 쓰신 책을 읽다가 재미있는 비유를 하나 읽었습니다이 세상에 가장 폭이 넓고 건너기 어려운 강이 하나 있는데그것은 아마존 강도 아니고나일강도 아니고 만약 ~만 할 수 있다면’ 강이랍니다사람들은 누구나 예외 없이 만약 ~만 할 수 있다면’ 강둑에 서서 동경의 눈빛으로 건너편을 바라보고 서 있답니다왜냐하면 그 강을 건너고 싶지만 타고 갈 배가 없기 때문입니다.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사람들은 대부분 자기가 불행한 것이 그 강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그 강을 건너기 위해서 온 힘을 쏟으며 살고 있거나아니면 건널 수 없는 신세를 한탄하고 원망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 같습니다졸업만 할 수 있다면직장만 가질 수 있다면그 자리만 차지할 수 있다면결혼만 할 수 있다면아이만 가질 수 있다면

 

그래서 사람들은 더 오랜 시간을 일하고더 많은 책임을 떠맡고잠을 더 줄여 일하면서 건강이 상하고관계를 깨뜨리고스트레스를 받지만 그건 결국 그 강을 건너는데 드는 뱃삯인 셈입니다이것이 대부분 사람들의 삶을 움직이는 동력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행복은 내가 가진 것이 얼마나 많으냐에내가 얼마나 높이 올라갔느냐에 달려 있지 않습니다물론 물질적인 것이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하지만 우리가 그 강을 건너겠다는 욕심으로 살면우린 평생 염려와 불안과 그리고 불만족으로 살 수 밖에 없습니다.

 

행복은 따뜻한 가족을 거느리고마음을 함께할 수 있는 목장과 교회에 몸을 담고 하나님의 소원을 추구하고내가 하는 일(직업자체에 의미를 두고 즐길 줄 알며남을 돕고 섬기는 한 차원 다른 삶을 살 때 오는 것입니다따라서 행복한 인생을 살려면이것들을 실현시키기 위해서 다른 것을 희생하며 살아야 하는데많은 사람들을 행복하려고 가장 먼저 이것들을 희생시킵니다가족을 팽개치고목장과 교회를 소홀히 하고봉사는 뒷전에 두고하고 싶지는 않지만 돈 버는 일이라면 이를 악물고 달려듭니다그래서 평생 행복한 삶을 붙잡지 못합니다.

 

행복을 성취하기 위해서 기억해야 하는 또 한 가지는 내가 가진 물질은 끊임없이 나를 또 다른 목표로 끌고 간다는 사실입니다예를 들어서어떤 사람에게 평생 쓰고도 남을 만큼의 돈이 있어도돈이 있으니 다시 그 돈을 불리기 위한 투자 거리를 찾게 되고그 일은 염려와 함께 또 다시 나의 모든 시간과 열정을 쏟게 만듭니다그리고 돈은 거기에 묶여 있어서 한 번도 의미 있게 사용되지는 못합니다하지만 사실 우리가 살아가는데 그리 많은 돈을 필요로 하지는 않습니다따라서 어느 시점에는 그 순환의 고리를 끊고 방향을 틀어야 할 것입니다.

 

맥스 루케이도 목사님은 누구든지 지금 그 건너지 못할 강둑에 서서 맞은편을 바라보는 사람은 뒤돌아서서 이미라는 비옥한 평야를 바라보라고 합니다정말 그야말로 평야입니다하나님이 허락하신 가족주어진 건강소중한 일터쉴 수 있는 공간소중한 목장식구들교회와 허락된 사역그것들이 보이면 염려보다는 감사가 나올 것이고눈앞의 것에 압도되지 않고여유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521
695 나는 예배자인가? 설교자인가? file 박종국 2018.08.11 473
694 2018년 2/4분기 제직회 간략보고 file 박종국 2018.08.03 270
693 건축이야기 17 예배당 입당 및 구영리 입성을 위한 준비와 당부 file 박종국 2018.07.27 892
692 더 멋진 공동체를 위한 ‘거룩한 불편’을 제안합니다. file 박종국 2018.07.20 472
691 두 번째 '싱글 개척 목장'을 시작합니다. file 박종국 2018.07.13 447
690 소모임 중심의 새벽기도운동을 권면합니다. file 박종국 2018.07.07 536
689 하반기 사역방향에 대하여 file 박종국 2018.06.29 405
688 보다 더 주님이 기뻐하시는 임직식 (2): 다운공동체 중직자의 정체성 file 박종국 2018.06.22 646
687 보다 더 주님이 기뻐하시는 임직식(1) file 박종국 2018.06.15 654
686 기독교는 위기의 종교인가? file 박종국 2018.06.08 365
685 건축이야기 16 구 부지매각을 위한 릴레이 금식기도에 함께 하십시다. file 박종국 2018.06.01 419
684 여름이 와도 ‘당연한 것이 많아지는’ 다운 가족이 됩시다. file 박종국 2018.05.25 508
683 ‘큐티(Q.T.) 목회 세미나’참석 소감문 (부교역자) file 박은혜간사 2018.05.18 336
682 목원들도 평신도 세미나를 가면 좋은 이유 1 file 박종국 2018.05.11 474
681 신앙계승은 올바른 ‘올리브 블레싱’으로부터 file 박종국 2018.05.04 584
680 5월5일 어린이 날을 앞두고 한 말씀! file 박종국 2018.04.27 300
679 지난 10번의 평신도 세미나 모습 file 박종국 2018.04.20 248
678 말씀과 함께 가는 공동체가 됩시다 file 박종국 2018.04.13 450
» "건널 수 없는 강과 비옥한 평야" 박종국 2018.04.06 244
676 광야서신15 2018년 ‘부활절 VIP초청 만찬’을 목장별로 갖습니다. file 박종국 2018.03.30 50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4 Next
/ 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