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2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번 주 칼럼은 가정교회 사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칼럼 중에서 우리가 꼭 알아야 할 것이 있어서 공유합니다. 목장에서 함께 읽고 적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가정교회를 잘 세워 가기 위해서는 목표를 분명히 하되 속도는 조절해야 합니다. 현실을 무시하고 목표를 향하여 급하게 달리다가 가정교회를 좌초 시킬 수 있고, 현실을 수용하기 위해 원칙에 신축성을 두다가 유사 가정교회로 전락 시킬 수 있습니다. 이 두 가지 사이에 균형이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가정교회를 도입할 때 저항을 줄이기 위하여 과도기적으로 허락한 것이 영구적인 것이 되어버려 신약교회 열매를 맛보지 못하는 교회들이 눈에 뜨입니다. 어떤 것이 과도기적인 것이고 어떤 것이 영구적인 것인지 말씀드립니다.


1. 목장 모임 장소: 가정교회 전환 직후에는 목자 목녀()가 섬김에서 나오는 권위를 획득하기 위하여 목장 모임을 항상 목자 집에서 가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과도기적인 조처가 영구적으로 되면 목자로 자원하는 사람들이 안 생겨 분가를 못합니다. 예수님께서 두세 사람이 모인 곳에는 같이 하신다고 하셨습니다. 목장 모임을 자기 집에서 갖는 것은 예수님을 자신의 집에 초대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특권을 목자 혼자 독점하면 안 됩니다. 과도기적으로 목자 집에서만 모일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돌아가면서 목장 식구 집에서 모여야 합니다.

 

2. 올리브 블레싱: 목장 모임에서 갖는 올리브 블레싱시간을 예전의 어린이 목장의 연장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올리브 블레싱은 어린이 목장처럼 유초등부 자녀들만을 위한 것이 아닙니다. 영아나 태아만 있어도 이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부모가 감사 거리를 말하고, 기도 제목도 부모가 대신 냅니다. 장성한 자녀들을 둔 목장에서도 올리브 블레싱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자녀들을 위한 기도 시간으로 만들어 자녀들을 향한 부모의 감사 거리를 말하고, 기도 제목을 말한 후 같이 기도합니다. 자녀들 모두를 위해 한꺼번에 기도 하자면 시간이 길어지니까, 각 가정 당 자녀 한 명에 관해 감사거리와 기도 제목을 말하도록 하여 같이 기도합니다.


3. 기도 응답 점검: 목장 모임 나눔 시간 서두에 지난 주일 기도 응답 결과를 점검하는 시간이 최근에 도입되었습니다. 기도 응답 여부를 점검해야 기도 응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기대감이 커질 때 응답이 더 잘 옵니다. , VIP들도 기도를 하고 나면 응답을 기대해야 한다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기도 응답 여부를 점검할 수 있기 위해서는 중보 기도 시간에 드리는 기도 제목이 구체적이어야 합니다. 장기적인 기도 제목이라 할지라도 가능하면 그 주일에 응답 받을 수 있는 부분을 찾아서 기도하고, 다음 주일에는 기도 응답 여부를 점검한 후에 나눔 시간으로 넘어가시기 바랍니다.


4. 생명의 삶 교재: 생명의 삶 교재를 예습용으로 사용하는 목사님들이 있습니다. 전통적인 제자 훈련 습관에 젖어서 그러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비신자들은, 교회 경험도 없고 성경도 모르기 때문에 예습을 할 수 없습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생명의 삶 교재는 복습을 목표로, 원 교재를 대폭 단순화 시켜서 만든 것입니다. 강의 시간에 교재를 사용해서 공부를 시키지 마시고, 질문과 대화를 통하여 수강생들을 설득시키고, 교재는 집에 돌아가서 배운 것을 복습하는 목적으로 사용하도록 해야 합니다.


5. 확신의 삶: 확신의 삶을 계속 목사님이나 사모님이 인도하는 교회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목사님이나 사모님이 확신의 삶을 인도하는 것은 과도기적인 것이 되어야 합니다. 확신의 삶은 목자 목녀()들에게 영적인 권위를 심어주기 위하여 만든 것입니다. 이것이 없으면 목장 식구들에게 목자 목녀()가 섬겨주는 사람으로만 생각되고, 목자 목녀도 자신들이 영적인 리더라는 사실을 인식 못합니다. 그러므로 목사와 사모에게서 배운 목자 목녀가 목장 식구들에게 확신의 삶을 가르치는 것이 원칙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561
706 2018년 광야에서 지키는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file 박종국 2018.10.27 255
705 크리스천인 것이 부끄럽습니까? 박종국 2018.10.20 222
704 3040 엄마를 위한 독서모임 “부모학교”를 개설합니다. file 박종국 2018.10.12 551
703 떠나고 싶은 시험 앞에서 file 박종국 2018.10.06 476
702 소소한 추석 일상과 다짐 한 가지 file 박종국 2018.09.28 610
701 10월의 아름다운 사역 이야기 file 박종국 2018.09.22 954
700 제 191차 목회자 세미나 참석자 소감 file 채병국간사 2018.09.18 325
699 ‘기도의 희생‘이 지켜지는 공동체 file 박종국 2018.09.07 574
698 목회서신 10 내가 져야할 공동체를 위한 짐을 나누어집시다. file 박종국 2018.09.01 658
697 시민교회의 은혜를 어떻게 갚아야 할까요? file 박종국 2018.08.25 671
696 재미, 감동, 깊이 그리고 확신을 담은 종합선물 세트 file 박종국 2018.08.17 503
695 나는 예배자인가? 설교자인가? file 박종국 2018.08.11 490
694 2018년 2/4분기 제직회 간략보고 file 박종국 2018.08.03 521
693 건축이야기 17 예배당 입당 및 구영리 입성을 위한 준비와 당부 file 박종국 2018.07.27 908
692 더 멋진 공동체를 위한 ‘거룩한 불편’을 제안합니다. file 박종국 2018.07.20 489
691 두 번째 '싱글 개척 목장'을 시작합니다. file 박종국 2018.07.13 466
690 소모임 중심의 새벽기도운동을 권면합니다. file 박종국 2018.07.07 554
689 하반기 사역방향에 대하여 file 박종국 2018.06.29 428
688 보다 더 주님이 기뻐하시는 임직식 (2): 다운공동체 중직자의 정체성 file 박종국 2018.06.22 665
687 보다 더 주님이 기뻐하시는 임직식(1) file 박종국 2018.06.15 67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5 Next
/ 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