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5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싱글들에게 편지를 쓰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가장 큰 이유는 얼마 전에 끝난 수련회 때문일 것 입니다. 우리교회 싱글사역에서 싱싱수라고 불리는 수련회는 싱글들의 신앙성장과 목장을 목장답게 세우는 일에 있어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사역이었습니다. 특히 지난 5년 동안 신근욱 목사와 싱글 목자 목녀들, 그리고 사역 리더들이 함께 만들어 간 수련회를 통해서 하나님께서는 싱글 공동체와 각 사람에게 필요한 은혜를 공급해주셨다고 믿습니다.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그럼에도 굳이 잔소리가 될지도 모를 편지를 쓰는 이유는 수련회가 반복되는 여름의 축제가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입니다. 두 가지만 당부합니다.

 

1) 성령은 거룩한 영입니다.

이번에 성령에 대해서 말씀을 들었을 것입니다. 말씀 중에 큰 은혜를 입었거나 아니면 최소한 감동은 있었을 것입니다. 그 이유는 여러분 안에도 성령님이 계시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많은 청년들은 수련회가 끝나면 곧 과거로 돌아가는 것을 봅니다. 결국 성령 충만을 유지하는가 하는 것이 더 큰 과제라는 말입니다.

 

어떻게 해야 성령 충만이 유지될까요? 죄를 멀리하기 위해서 힘써야 합니다. 왜냐하면 성령은 거룩하고 깨끗한 영이기 때문입니다. 죄를 멀리하려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자리 하나님의 사람이 있는 자리에 나와야 합니다.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는 술자리나 유혹의 자리를 떠나지 않고서는 성령 충만을 유지한다는 것은 사실 불가능한 일입니다.

 

구체적으로는 예배를 사모하게 되고, 기도의 자리에 나오길 힘쓰고 말씀을 배우고 사모해야 합니다. 또한 목장의 중요성을 알고 모이기에 힘쓰고 영혼구원과 더불어 지금 그 공동체에서 주님께서 원하시는 일을 위해 작은 일이라도 헌신해야합니다. 청년답게 목장과 연합교회에서 사역에 참여하는 것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성령 받은 사람의 모습이라고 봅니다. 목자 헌신! 왜 안 되겠습니까? 무엇보다 성령 받으면 상황에 신앙생활을 맞추는 삶이 아닌 하나님께 자신을 맞추기 위해서 자신의 삶의 우선순위를 조정하는 것 작업이 필요합니다. 여기서 예외인 분들을 아직 제가 보지를 못했습니다. 하물며 청년들은 더 이 부분에서 분명해져야 한다고 보는데 여러분들 생각은 어떻습니까?

 

2) 성령은 인격적인 영입니다.

인격적이라는 말은 지, , 의가 건강하게 작동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쉽게 말하면 상식적이고 균형 있는 생활을 하게 한다는 말입니다. 성령 받았다고 우리가 하늘에 사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가장 현실에 발을 붙이게 합니다. 우선 가정에서 자녀 된 도리를 하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가족의 일원으로서 부모에게 순종하고 형제와 잘 지내지 않고 성령 받았다고 말하는 것은 모순입니다.

 

성령 받으면 자신의 약점을 아파합니다. 게으름과 싸우고 정직함을 위해서 몸부림을 칩니다. 자신에게 남아있는 불균형과 비상식과 싸우는 것은 당연하다고 봅니다. 무엇보다 나를 구원하신 하나님의 계획을 생각해 본다면 결코 지금 미래를 준비하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입니다. 청년들 대부분은 학생입니다. 그렇다면 성령님은 공부할 마음을 주실 것입니다. 성령에 대해서 느끼면서 자신의 미래를 준비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잘못된 믿음으로 하나님께서 다 알아서 하실 것이라고 믿고 아까운 시간을 게임이나 스마트 폰에 지나치게 빠져서 말만하고 미래를 위해 준비하지 않는다면, 결코 성령 받은 사람의 모습은 아닐 것입니다. 취업준비도 마찬가집니다. 취업이 쉽지 않겠지만 혹 하나님께서는 길을 준비하고 계신데 내가 준비 안 된 것은 아닌지 돌아보고 때로는 치열할 정도로 하나님을 믿고 준비해야 한다고 보는데 여러분들 생각은 어떻습니까?


결혼 준비도 마찬가집니다. 지난 주 신 목사님 설교말씀처럼 결혼도 중요하지만 신결혼 만큼 신교제도 정말 중요하다고 봅니다. 성령 받은 사람이라면 아무리 교제 중이어도 이성에 대한 태도는 가장 신사적이고 인격적이어야 한다고 봅니다. 결국 성령 받음이란 나의 연약함을 하나님이 다 알아서 도와주시는 것이 아닌 이제 성령님의 도움을 받아서 가장 현실적인 일상 앞에서 잘못된 가치관이나 습관과의 싸움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이런 소원이 생기지 않거나 이를 위해서 자신과 싸우지 않는다면 수련회는 늘 회개와 회복만 반복되는 연례행사일 뿐일 것입니다. 또한 이것이 없이 성장만하고 끼리 끼리 모인다면 지금의 성장은 축복이 아닌 저주가 될 것입니다. 이제 다시 성령님의 음성에 귀기울이고 집중하고 순종해 보십시오! 반드시 성령님께서 여러분들을 도우실 것입니다! 

 

 KakaoTalk_20170826_191720991.jpg

2004년 1월 청년부 모임


KakaoTalk_20170826_193131286.jpg

2017년 8월 싱싱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제24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file 심은실 2021.10.14 443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483
672 광야서신 12: 우리 공동체에서의 ‘삶 공부’의 의미 file 박종국 2018.02.24 317
671 광야서신 11 성경적인 교회학교를 세우기 위한 여정의 시작 file 박종국 2018.02.17 410
670 광야서신 10 ‘논쟁’이 가족을 구원할 수 있을까요? file 박종국 2018.02.10 439
669 광야서신 9 쥬빌리(세대통합예배) 예배를 드리는 이유 file 박종국 2018.01.27 557
668 "바르게 미칩시다" file 박종국 2018.01.20 280
667 광야서신 8: 주일에는 목장식구들과 너무 친하지 않아도 됩니다(1인 1사역을 위하여) file 박종국 2018.01.13 385
666 싱글장년사역을 담당하게 된 주철성목사입니다. file 주철성 2018.01.05 359
665 건축이야기 14: 예배당 기초에 묻을 ‘내 인생의 기도문’을 작성해 보십시다. file 박종국 2017.12.23 653
664 파워틴 담당하게 된 이영하 목사입니다. 이영하목사 2017.12.16 431
663 목회서신 9 광야에서 지키는 첫 성탄절 1 file 박종국 2017.12.15 723
662 신근욱 목사 가정도 살찌워서 보냅니다(사임인사). 2 file 신근욱 2017.12.09 591
661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정말 감사드립니다(필립 박 전도사 사임 인사) 2 file 박종국 2017.12.02 673
660 과도기적인 것에서 영구적인 것으로 박종국 2017.12.02 241
659 건축이야기 13 ‘나노종합건설’이 시공업체로 선정되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24 845
658 광야서신 7 연말 교역자들 이동이 있습니다. 박종국 2017.11.18 341
657 광야서신 6 제 인생의 인내가 축복을 주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10 443
656 건축 이야기 12 ‘우선협상대상시공사’ 3개사를 선정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03 443
655 건축이야기 11 ‘건축허가’에서 시공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면접’까지 file 박종국 2017.10.21 369
654 멜번 호산나교회에서 드리는 글(박종국목사) file 양순안 2017.10.07 1511
653 10월 15일 CGV 영화관에서 갖는 추수감사절 VIP 초청 주일 못 올 이유가 없습니다! file 박종국 2017.09.30 66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3 Next
/ 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