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10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광야교회! 아무 교회나 가져볼 수 없는 교회 이름입니다. 이스라엘 민족의 역사에서 보면 분깃점이 몇 번 있습니다. 그 중의 대표적인 것이 있다면 바로 광야 전과 광야 후 일 것입니다. 우리 다운공동체도 마찬가질 일 것입니다. 아무나 가질 수 없는 시간을 허락하셨을 때에는 분명 거기에는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저는 담임목사로서 우리 공동체를 광야에 머물게 하시는 이유를 계속해서 발견하고 그 목적에 맞게 공동체를 성숙시켜 나가는 것이 저의 사명이라고 생각입니다. 그래야만 구영리 들어가면서부터 쓰임 받는 교회가 될 것이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저는 요즘 건물 없이 오직 믿음을 고백하며 세상에 흩어져 있는 다운 가족들유기적이고 관계적인 조직만이 남아 있는 이 단순한 교회에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원하시는 일이 무엇일까를 생각해 봅니다.

 

그것은 주님의 소원을 이루는 교회가 되기 위해 사람들이 주님의 제자로 훈련되는 되는 일사역의 현장의 방향과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성경적인 방법으로 일하는 것을 훈련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스라엘 민족도 홍해를 건너고 나서 이 작업을 했습니다.

 

따라서 저는 오늘 교회의 중요한 조직들 가운데서(목양적 조직: 목장, 초원, 초원지기모임, 교회학교/행정적 조직: 제직회-사역부장모임,당회-교역자회,공동의회)교회라는 정체성과 존재목적이라는 측면에서 가장 최전방에 있는 목장에 대한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좀 더 명확한 전달을 위해 번호로 구분하여 적어 봅니다. 여러분들이 목장에 한번 적용해 보시길 바랍니다.

 

1.목장은 가족 공동체입니다. 따라서 목장은 영적 가족이 되어야 합니다.

2.목장은 사명 공동체입니다. 따라서 목장은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곳 이어야합니다.

3.목장은 ‘VIP에 대한 영혼구원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살아내는 것입니다.

4.‘VIP에 대한 영혼구원을 위해서는 목장 식구 모두가 함께 VIP를 정하고 기도하고 섬기며 목장에 초청하길 힘써야 합니다. 그 과정에서 그들이 하나님의 사랑을 느껴야 합니다.

5.‘하나님을 경험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감사의 삶 나눔, 기도응답, 전도가 있어야 합니다. 무엇보다 주일 설교, 큐티, 목장의 주신 권면의 말씀을 붙잡고 순종해야 합니다.

6.목장은 작은 교회이기 때문에 쉬지 말아야 하고, 목장모임은 원칙대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단순함, 일관성, 치열함이 열매 맺게 합니다.

7.목자는 목자 서약을 지켜야합니다. 희생이 들어가고 원칙이 지켜질 때 그 리더십에서 매력이 나오고 영향력이 생깁니다. 그래서 목원들이 목자처럼 살고 싶어져야 합니다.

8.목자는 평신도 세미나를 다녀와야 합니다. 성경적인 목장 운영방식은 다양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다운공동체는 세 축 네 기둥에 기초한 목장을 운영합니다. 그래서 배워야합니다.

9.목원들은 목자를 신뢰하고 순종하며 동역자로 자라가야 합니다. 특히 목원은 어느 순간이 지나면 더 이상 섬김을 받는 대상이 아닌 영혼구원을 위한 동역자가 되어야 합니다.

10.목장에서는 연합교회와 관련된 사역에 대한 논쟁이나 불평 비판을 이야기 하지 않아야 합니다. 이럴 경우 목장은 방향과 존재목적을 읽고 방황하게 됩니다. 목장에서 불평할 정도로 힘든 사역이면 건강하게 내려놓는 것이 본인이나 공동체를 위해서 유익합니다. 봉사할 사람이 없으면 그 사역은 안하면 됩니다. 사역은 특권이 되어야지 의무가 되면 안 됩니다. 사역이든 교회의 행정이나 목회방향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이 꼭 필요하면 사역부장이나 장로님 교역자들을 통해서 이야기 하고 해결해야 합니다.

 

목장은 주님의 소원을 이루어 가는 세상 속의 가장 작고 아름다운 교회공동체입니다.”

아듀무거동단체사진.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제24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file 심은실 2021.10.14 443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483
672 광야서신 12: 우리 공동체에서의 ‘삶 공부’의 의미 file 박종국 2018.02.24 317
671 광야서신 11 성경적인 교회학교를 세우기 위한 여정의 시작 file 박종국 2018.02.17 410
670 광야서신 10 ‘논쟁’이 가족을 구원할 수 있을까요? file 박종국 2018.02.10 439
669 광야서신 9 쥬빌리(세대통합예배) 예배를 드리는 이유 file 박종국 2018.01.27 557
668 "바르게 미칩시다" file 박종국 2018.01.20 280
667 광야서신 8: 주일에는 목장식구들과 너무 친하지 않아도 됩니다(1인 1사역을 위하여) file 박종국 2018.01.13 385
666 싱글장년사역을 담당하게 된 주철성목사입니다. file 주철성 2018.01.05 359
665 건축이야기 14: 예배당 기초에 묻을 ‘내 인생의 기도문’을 작성해 보십시다. file 박종국 2017.12.23 653
664 파워틴 담당하게 된 이영하 목사입니다. 이영하목사 2017.12.16 431
663 목회서신 9 광야에서 지키는 첫 성탄절 1 file 박종국 2017.12.15 723
662 신근욱 목사 가정도 살찌워서 보냅니다(사임인사). 2 file 신근욱 2017.12.09 591
661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정말 감사드립니다(필립 박 전도사 사임 인사) 2 file 박종국 2017.12.02 673
660 과도기적인 것에서 영구적인 것으로 박종국 2017.12.02 241
659 건축이야기 13 ‘나노종합건설’이 시공업체로 선정되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24 845
658 광야서신 7 연말 교역자들 이동이 있습니다. 박종국 2017.11.18 341
657 광야서신 6 제 인생의 인내가 축복을 주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10 443
656 건축 이야기 12 ‘우선협상대상시공사’ 3개사를 선정했습니다. file 박종국 2017.11.03 443
655 건축이야기 11 ‘건축허가’에서 시공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면접’까지 file 박종국 2017.10.21 369
654 멜번 호산나교회에서 드리는 글(박종국목사) file 양순안 2017.10.07 1511
653 10월 15일 CGV 영화관에서 갖는 추수감사절 VIP 초청 주일 못 올 이유가 없습니다! file 박종국 2017.09.30 66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3 Next
/ 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