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남일출 목사: 담임 12년차의 무게감과 코로나로 인한 믿음의 현실을 보고 답답한 마음에 세미나를 신청했습니다. 2일은 비대면으로, 3일차부터는 현장에서 참석하고 있습니다. 자등적으로 자신과 사역을 돌아보게 됩니다. 어떤 것은 도전으로, 어떤 것은 부끄러움으로, 어떤 것은 은혜로, 어떤 것은 죄스러움으로 다가 옵니다. 하나님을 더 많이 들을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이제는 조금은 방향이 바뀐 저를 사역 현장에서 만날 기대감이 생깁니다. 섬김과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방창현 목사: 패러다임의 전환을 경험했습니다. 목회자와 훈련 중심의 목회에서 평신도 목자들과 함께하는 신약교회로의 회복을 꿈꾸는 건강한 목회로의 전환을 위해 더 간절하게 하나님 붙들게 되었습니다. 매 강의마다 큰 깨달음과 하나님 음성 듣게해 주셔서 강사 목사님 감사드리고, 뒤에서 수고해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드립니다.

 

오한나 사모: 가정교회가 하나의 프로그램인줄 알았는데 '정신'이라는 말씀에 저의 마음이 확 달라졌습니다. 한 교 회 담임목사로 청빙을 앞두고 그저 잘 배워보겠다는 마음이였는데 세미나를 통해 저를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 늘 들어왔던 말씀인데도 박종국목사님을 통해 쉽고 정확하게, 새롭게 들려지게 하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감사할 따름입니다. 저의 삶으로 불신자들에게 하나님을 느끼게 하길 결단합니다.

 

한대수 목사: 박종국 목사님의 진솔한 이야기가 마음에 많이 와 닿습니다. 목회의 실제적인 문제들을 해결해오신 내용들이 큰 도움이 됩니다.

 

김현옥 사모: 가정교회에 대해 배우려고 참석하게 된 이번 세미나는 나를 깊고 진지하게 들여다보는 성찰의 시간이었고, 특별히 남편에 대한 아내의 순종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남편에 대한 아내로서의 순종에 많은 어려움과 거부반응이 있는 나의 모습과 그로 인한 가정의 모습 등을 돌아보며, 남편과 아내로서의 관계의 재정립을 결단해봅니다. 모든 시간이 은혜였음을 고백합니다.

 

김웅년 목사: 목회자 세미나를 들으며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박종국 목사님의 삶을 담은 강의 였습니다. 저는 가정교회에 대하여 기초적인 이해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제는 이해를 넘어 안에 담겨져 있는 관계회복과 사랑의 헌신 성장을 생생하게 보고 들을 수 있어 감사합니다. 또한 섬겨주신 최금환 목자님, 목녀님과의 교제 목장 식구들의 만남을 통해 목자의 마음을 경험하고 배울 수 있어 감사합니다.

 

허성식 목사: 작년에 다른교회에서 혼자 목세를 했고 이번에는 아내가 등록하여 모시고 왔습니다 그런데 완전 새롭고 업그레이드됩니다 가정교회 목사님들이 두 번, 세 번 목세를 하신다고 하던데... 그 이유를 실감합니다! 우리교회 평세도 섬겨주셨는데, 섬김의 빚이 차곡차곡 늘어갑니다. 떼먹지 않도록 애쓰겠습니다

 

이인혜 사모: 결혼하고 10년만에 아이들 없이 외출을 했습니다. 10년만에 받은 휴가가 목회자 세미나여서 진심 좋습니다. 깊어가는 가을 풍경을 제쳐두고 앉아서 듣고있지만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 마음이 더 풍성해지는 것 같습니다. 내 안에 믿음이 더 선명해지는 것 같습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이 저를 인도해가시는것이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이 귀한 복음을 잘 간직하고 살아내고 행복하게 전하겠습니다.

 

최수원 목사: 예수님께서 꿈꾸시던 초대교회가 과연 지금 이 시대에도 가능한지에 대한 물음을 이번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를 통해 해결 되었으며, 앞으로의 목회방향이 선명해졌습니다. 강의를 통해 무엇이 저에게 부족한지 그리고 무엇을 더 준비해야 하는지에 대해 선명하게 알게 되었습니다.가정교회를 보게 하시고, 복음에 한 열정을 깨우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아픈 몸을 뒤로하고 온 마음과 힘을 다해 강의해 주시는 박종국 목사님과 물심양면으로 섬겨주시는 송상율 목자님, 진순돌 목녀님 그리고 세미나 기간동안 섬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박안나 사모: 모태신앙으로 36년째 나는 기독교인이다 라며 당연한 듯 이야기했지만 진정 하나님이 원하시는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그리고 한 영혼이라도 전도하고자 하는 열정은있었는지... 생각해보는 시간이었고 부끄럽기도 하고 진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삶이 이런 것이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교회는 다니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께서 원하시는 교회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영진 목사: 처음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가정교회가 예수님께서 꿈꾸셨던 교회이고, 우리가 회복해야 할 교회임을 깨달았습니다. 세미나를 위해 준비해주신 다운공동체교회에 깊은 감사드립니다.

 

목회자세미나-목장모임_low.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 제24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file 심은실 2021.10.14 455
공지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심은실 2020.06.19 493
856 목장 식구와 자녀들이 모두 함께 하는 2022년(45차) 특별새벽기도회 newfile 박종국목사 2022.01.20 135
855 장년 및 싱글새내기 목장 재편성 & 2022년 목장 및 교우 현황 file 신지섭 2022.01.15 56
854 제2의 개척 프로젝트(2): 장년 목장 재편성 및 조정을 시작합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2.01.08 501
853 2022년, 기대하고 기도하며 기다립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1.12.30 319
852 꼴찌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온가족이 함께 나누는 송구영신예배 file 박종국목사 2021.12.23 305
851 제 2의 개척 프로젝트(1): 목장 재정비 file 박종국목사 2021.12.04 601
850 주안애교회 ‘개척’과 다운공동체교회 ‘제2개척’ 파송식 file 박종국목사 2021.11.25 470
» 제248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참석자들의 은혜 나눔 file 신지섭 2021.11.20 124
848 ‘주안애(主安愛)교회 제자들’을 축복합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1.11.11 776
847 우리끼리의 특별한 마지막(?) 추수감사절 file 박종국목사 2021.11.04 367
846 파송 개척으로 인한 교역자 역할 조정 file 박종국목사 2021.10.30 611
845 파송 개척은 제2의 개척입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1.10.23 382
844 다운공동체교회가 “파송개척”을 통해 사도행전을 이어갑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1.10.13 1050
843 수요 일터의 삶(기독교 세계관) 오픈 강의에 초대합니다. file 박종국목사 2021.10.09 295
842 2021년 가을학기 삶공부 오리엔테이션 안내 file 신지섭 2021.10.02 138
841 삶공부, 목장, 주일연합예배, 그리고 리더십 file 박종국목사 2021.09.24 359
840 올 추석 부모님께 10가지 감사나눔 읽어드리기 file 신지섭 2021.09.18 141
839 첫 장학헌금 및 부지매각을 위한 기도부탁 file 박종국목사 2021.09.11 190
838 우리! 제대로 해 봅시다. file 박종국목사 2021.09.03 1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