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4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월의 첫 날입니다. 제 나름의 의미를 붙여봅니다. 10월 31일은 종교개혁 502주년이었고, 아직 두어 달 남았지만 다운공동체에서의 담임목사로서 만15년의 사역을 마무리 짓고, 다시 15년을 시작하는 달로 삼고자 합니다. 제 안식년과 새로운 교역자들의 부임을 기준으로 보면 3기 사역이 시작되는 달이라고 해도 될 듯 합니다. 그래서 지난 주간에는 3기 사역을 함께 할 교역자들이 강원도 컨퍼런스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이미 우리는 구영리에서의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우리의 자세에 대해서는 “낮은 곳으로 흐르는 하나님의 사랑”과 “제자도” 설교를 통해서 나누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라고 믿습니다. 그 가운데 오늘 새벽 제게 주신 마음은 “초심”이었습니다. 15년 전 부임 후 쓴 첫 칼럼에서 그 마음을 느껴보았습니다. 그 시절 그 마음 그대로 돌아갈 수는 없지만, 붙잡아야 할 것과 버릴 것을 분별하여 더 성경적인 교회를 세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부터 담임목사로서 감당해야 할 ‘말씀과 기도, 리더십을 발휘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 함께 동행 하십시다!

------------------------------------------------

우리 교회의 핵심 가치(2005년 3월20일 다운공동체 첫 칼럼)

“항해하던 선박의 바닥에 구멍이 뚫려 난파의 위기에 처할 때 노련한 선장은 화물투하를 시작한다. 화물을 바다에 내던져 배의 무게를 줄이고 속도를 높인다. 이때 선장은 바다에 던져야 할 것들을 신속하게 결정해야 한다. 가장 무거운 것, 가장 무가치한 것, 없어도 되는 것들을 골라서 바다에 과감히 던져야 한다. 이것을 흔히 ‘제티슨(Jettison)’ 이라고 부른다.”

정근모 박사님의 ‘나는 위대한 과학자보다 신실한 크리스천이고 싶다’의 첫 페이지에 나오는 글입니다. 소위 제티슨이라는 것은 항해에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인생에도 필요하고 교회에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교회는 무가치한 것들을 버린 인생들이 돌아오는 곳이기 때문에 더욱더 핵심가치를 붙잡고 있어야 합니다. 핵심가치란 무엇입니까? 손해를 보더라도 양보할 수 없는 원칙을 말합니다.

우리 교회의 핵심가치는 오늘 새로 디자인되어서 나오는 주보 구석구석을 찾아보시면 잘 기록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읽는 사람마다 해석이 달라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새 주보에 첫 칼럼을 쓰면서 조금 풀어서 설명을 하고자 합니다.

1. 우리의 핵심 가치는 우리 교회 이름인 다운(Down)교회 안에 들어 있습니다. 즉, 하나님과 사람 앞에 낮아져서 교회다운 교회 제자다운 제자를 만드는 것입니다. 더 쉬운 말로 하면, 성경적인 교회, 성경적인 목회자, 성경적인 교인이 되기 위해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신학, 전통, 관습, 방법론보다는 성경으로 돌아갈 것을 전제로 합니다.

2. 이를 위해 교회의 존재 목적을 교회 성장에 두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변화시켜 그리스도의 제자로 만들어 교회와 세상에서 예수님의 제자로 살도록 만드는데 두고자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사람을 세울 때 단지 가르쳐서만이 아니라 보여줌으로써 사람을 세워나가야 하겠습니다. 따라서 우리교회는 앞으로 배워서 섬기는 사람이 지도자로 세워져야 하겠습니다.

3. 가정의 회복을 통해 세대를 통합하는 교회가 되도록 힘을 쏟아야 하겠습니다. 오늘날 가정의 파괴와 세대 간의 갈등, 그리고 신앙의 유산이 다음세대에 물려지지 못하는 것은 위기 중의 위기일 것입니다. 위기는 기독교와 교회에는 사명이 됩니다. 따라서 우리는 조금 천천히 가더라도 가정을 회복시키고, 세대가 통합되는 일에 힘써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기성세대가 다음세대를 위해서 불편을 감수해야 하겠습니다.

한 세대가 이 세 가지 핵심가치만 붙잡아도 우리교회는 두고두고 쓰임 받으리라 확신합니다. 문제는 우리가 아직 이런 일을 하기엔 준비가 되지 못했다는 분명한 사실입니다. 이것을 인정하는 것이 이 일을 위한 가장 위대한 첫 발걸음이 될 것입니다. 핵심가치를 꼭 기억하시고 거기에 맞는 태도와 훈련을 가져 주시길 담임목사로서 당부합니다.
(제 컴퓨터에 남아 있는 2005년 당시 다운가족, 새가족, vip들 사진입니다. 신앙에 대해서 목회에서 대해서 삶에 대해서 그립고 미안하고 고마운 생각을 하게 하는 얼굴들 입니다)

그림4.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5 어린이 놀이터 “꿈마루”사용에 대하여 newfile 박종국목사 2019.12.14 196
764 목회서신 14: 2019년 마지막 한 달을 남겨두고 file 박종국목사 2019.12.06 131
763 교회 설립 30주년 기념 임직식을 앞두고 file 박종국목사 2019.11.28 260
762 ‘하늘 복 받으세요’의 의미를 알고 많이 사용합시다. file 박종국 2019.11.23 294
761 꿈이 있는 ♥ 다운공동체 교회 추수감사절 연합예배를 앞두고 file 박종국 2019.11.15 255
760 구영리 첫 추수감사절 예배에 관하여 file 박종국 2019.11.08 301
» 3기 사역을 시작하면서 file 박종국 2019.11.01 486
758 인사드립니다. file 민수희 2019.10.26 99
757 2020년 스텝과 맡은 사역을 소개합니다. file 박종국 2019.10.18 307
756 2019년 추수감사절에서 성탄절까지의 사역 안내 file 박종국 2019.10.12 315
755 127연대 장병들을 위한 섬김을 부탁합니다. file 박종국 2019.10.04 330
754 1.2부 예배의 균형을 위한 당부 file 박종국 2019.09.21 327
753 안식월을 마치고 사역에 복귀합니다. file 박종국 2019.09.14 277
752 르완다에서 하나님이 주시는 마음 file 박종국 2019.09.06 503
751 신앙서적과 함께 하는 가을 특별새벽기도회 file 박종국 2019.08.30 237
750 기회주실 때 계산하지 않고 순종하는 삶 file 박종국 2019.08.23 351
749 쓸만한 중고(?)가 되도록 기도부탁합니다. file 박종국 2019.08.16 256
748 교회 재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file 박종국 2019.08.10 383
747 꿈마루, 책마루, 담마루 file 박종국 2019.08.02 336
746 박목사가 ‘행복의 길에 집중하는 이유’ file 박종국 2019.07.27 3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