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조회 수 204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랜만에 찾아 온 '악토베 올레'입니다.
꾸준히 목장 모임을 하고 있었으나....
저의 게으름으로 모임소식을 전하지 못하였어요.
충성된 일꾼이 되길 또 다시 다짐해 봅니다.
(늘 새로운 다짐)


저희 목장에 몇 가지 변화가 있어요.


첫 번째,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내일이 토요일이어서 감사. 학교를 안가서 감사. 가재가 알을 낳아서 감사. 구피가 새끼를 낳아서 감사.등을
나누던 과거입니다.
안식과 생육, 번성의 감사도 물론 좋지만 '즉흥적 감사' /  '순서를 채우기 위한 감사'의 색이 짙었는데
이제는 감사가 아이들 자신의 일상과 관계의 감사로 서서히 변하고 있어요.
무서운 눈으로 부모의 신앙도 감시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주 저는 막내로부터 목장에서 폭로?를 당했어요. 제목은 '엄마의 이중성'..)

2부 순서인 아이들 목장도 큐티모임과 유아목장으로 나누어 스스로 일구어 가고 있답니다.
(아직은 기도소리는 아닌게 확실한 큰 소리가 많이 들리긴 하지만요^^)
아이들의 내일이 오늘보다는  더 나을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며 기도하고 축복합니다.


유아목장.jpg


어린이목장.jpg


두 번째,
"문이 열리네요. VIP가 들어오죠 . 우리 맘 속으로."
없던 VIP가 생겼고, 정하라고 해서 정해 놓기만 했던 VIP를 마음으로 성큼! 끌어 당겼고,
VIP들과 함께 하는 교제에 가치를 부여하게 되었습니다.
입에만 붙어 있던 '영혼구원'이 마음에 붙었어요.
영혼구원하는 목장이 되길, 하나님의 소원이 우리의 사명이 되는 목장되길 소망합니다.



세 번째,
"나눔의 추억"
헉! 하는 나눔과 아..하는 나눔
그리고 아~하는 나눔은 눈물이 되어 서로를 향한 기도가 되어갑니다.
우리의 일상과 마음이 서로 많이 공유가 되었어요.
기신자들로 들어와 '이상한4'를 지나 '악토베 올레'로 만나 음...경거망동 하지 않아야 한다는
절제가 서로 간에도 있었어요. 마음의 거리가 많이 좁혀졌답니다.
(이를 위해 시간과 정성을 들여 섬겨주시고 스스로의 마음을 오픈하며 나눠 주신 목자목녀님께 감사해요~)


어른목장.jpg



더디지만 꾸준히 나아졌습니다.
어제보다 더 좋아졌고
오늘보다 더 좋아질거에요.

사랑해요~~^^



1030.jpg



Comment '7'
  • ?
    박형민 2020.11.03 22:52
    목장 소식 잘 보앗습니다. 부러운 부분이 있네요~~ ^^ 화이팅 입니다 !!
  • ?
    신지섭 2020.11.04 11:19
    언제 찍으셨는지 모를 적절한 사진들, 마음이 담긴 글로 잘 표현해주셔서 감사해요.
    저는 유선자매님 막내 은호가 나눔할때마다 기대가 됩니다.^^
    마이크를 한 번 잡으면 맑고 투명한 마음속 샘물을 유감없이 길어내는 것같아요.
    그런 나눔, 교제, 기도로 힘써 하나가 되어주시니 우리목장식구 모두에게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 ?
    김다혜 2020.11.04 11:45
    기자님의ㅡ생생한 소식이 멋지십니다 올레목장화이팅!!
  • profile
    강진구 2020.11.04 15:29
    대 가족의 나눔.
    기사만 읽어도 감동이 됩니다.
  • ?
    김옥희 2020.11.04 16:48
    귀하게 다듬어져가는 악토베 올레목장!!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맛깔스런 기자님 또한 멋집니다^^*
  • ?
    채선수 2020.11.05 10:54
    기자님의 센스가 돋보이네요~
    대식구입니다~~~
  • ?
    최용철 2020.11.05 16:55
    자녀, 영혼구원, 삶나눔... 주제 주제마다 찡하는 울림이 있습니다...
    악토베올레 목장을 통해 일하실 하나님을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광고, 스팸 등의 나눔터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양순안 2020.07.24 130
공지 (공지) 온라인 목장모임을 위한 Zoom 사용법 소개 1 file 양순안 2020.03.07 893
공지 목자님필독: 새롭게 바뀌는 목장모임 순서! 2 박종국 2014.03.14 19292
공지 새해부터 목장 소식 올리는 방법(기자님들 숙지) 1 박종국 2014.01.14 22182
5480 우리끼리 좋아서 우짜노. 미안해요 VIP-악토베올레 5 file 엄유선 2020.11.17 200
5479 함께하는 밤 (말랑시아) 3 file 박예지 2020.11.17 230
5478 전원참석~허브~^^ 4 file 김영미 2020.11.17 224
5477 다시 시작 해 보려고요~ (르완다) 4 file 이정화 2020.11.17 129
5476 101기 예수영접모임(2020년 11월 15일) 1 file 심은실 2020.11.17 113
5475 새가족이 오셨습니다(까마우) 5 file 김다혜 2020.11.17 132
5474 함께있어더욱행복한 (말레이라온) 5 file 장연아 2020.11.16 99
5473 어떤 상황과 환경 속에서도 (네팔로우) 5 file 안다은 2020.11.06 317
5472 100기 예수영접모임(2020년 10월 18일) 2 file 심은실 2020.11.05 152
5471 세 남자 (10월 초원모임) & 네 여자 (아웃리치) - 송상율초원 3 file 박장호 2020.11.04 193
5470 아이들만큼만 (까마우) 5 file 김다혜 2020.11.04 184
5469 다음을 기약하며 (모스크바) 3 file 조소영 2020.11.04 156
» 오늘은 딱 세가지만. -악토베올레 7 file 엄유선 2020.11.03 204
5467 오랜만이지요 저흰잘지내고있어요(아이맨) 3 file 김선미 2020.11.02 120
5466 [민다나오 흙과뼈] 듣고 쓰는 목장 소식 4 file 홍윤경 2020.11.01 146
5465 "머니머니,~~~금일봉??? (깔리만딴 브니엘) 6 file 김향숙 2020.11.01 175
5464 가을아웃팅, 인도의향기 3 file 김한울 2020.11.01 125
5463 우리는 한형제자매입니다(카자흐푸른초장) 3 file 하미선 2020.11.01 93
5462 정다운연해주 목장은... 4 file 심원영 2020.10.30 161
5461 무소식이 희소식입니다(보아스목장) 4 file 김지수 2020.10.30 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8 Next
/ 2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