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정월 대보름이라고 오곡밥에 갖가지 나물반찬  갈비찜, 등등

장세은 집사님댁에서 섬겨주셨습니다.

집사님의 남편이신 정장수 선생님과 밥상 나눔을 하면서  인상즣으신 만큼 말씀도 술술

잘 하셔서 첫 만남 이었지만  참 좋았습니다^^

저희 목장은 남자 목원이 귀해서 목자님과 주고 받는 대화도 아름다웠습니다.

다음 모임에는 목자님댁에서 꼭 뵙길 원한다는 목녀님의 한마디가 마음에 새겨지길 원하며,

저희 목장 VIP이기도한 정장수선생님

예수 영접하는 그날을 기대해 봅니다.

200209_001305_COLLAGE-1[1].jpg

?
Comment '3'
  • ?
    최용철 2020.02.10 21:33
    정장수선생님! 다음번엔 꼭 목자님 댁에서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만남이 기대가 됩니다~~^^
  • ?
    염규홍 2020.02.11 11:27
    정장수 선생님 위해, 기도합니다~
  • ?
    koh0825 2020.02.11 13:14
    매서운(?) 눈길의 할매삼총사의 주시가 있었지만
    귀한 만남 감사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이사만사 안내 / 메뉴얼 file 심은실 2019.11.21 371
공지 스마트폰으로 목장 게시판 사진글 올리는 방법 2 file 홈페이지관리자 2015.01.11 9032
공지 [목장기자님들 필독] 사진용량을 줄이는 방법과 목장게시판에 글 올리는 방법 file 홈페이지관리자 2015.01.11 8815
공지 목자님필독: 새롭게 바뀌는 목장모임 순서! 1 박종국 2014.03.14 18456
공지 새해부터 목장 소식 올리는 방법(기자님들 숙지) 박종국 2014.01.14 21965
5215 정성을 먹고 감사를 나누며 다시 섬김의 자리로!(조성빈초원) 2 newfile 사여필 2020.02.19 54
5214 앙꼬없는 (맛있는)찐빵, 조희종 초원 모임 5 file 심은실 2020.02.19 65
5213 예닮!!! ??? 목장 탐방손님이 오셨어요~ㅎㅎ 2 file 김성숙 2020.02.18 50
5212 (민다나오 흙과뼈) 즐거운 목장모임❤️ 1 file 홍윤경 2020.02.18 30
5211 얼굴목장 (20/02/14) 탐방을 환영합니다~ (임재국 박효원 부부) 4 file 강정란 2020.02.18 86
5210 하나님의 눈물 주님의 사랑 온 세상 위하여~(채선수초원 2월 모임) 4 file 이재길 2020.02.17 96
5209 매주 탐방오셔서 행복한 아이맨 목장입니다. 3 file 이경미 2020.02.17 79
5208 새내기 목자 부부와의 첫만남(황대일 초원) 4 김성환 2020.02.16 129
5207 감사하고 기도하고 감사하고 기도하고^^(박찬문초원) 1 file 안미경 2020.02.15 115
5206 GOOD BYE (너나들이) 4 file 정지인 2020.02.15 177
5205 천상에서 굴화로...(담쟁이 목장) 2 file 이건희 2020.02.14 95
5204 2020년에도 활력넘치는 상카부리 좋은 이웃 목장! 3 file 김수정 2020.02.14 138
5203 축복의 달 2월~ (까마우) 2 file 김다혜 2020.02.13 70
5202 평소와 다름없는 VIP 맞이 _ 에벤에셀입니다. 2 file 이주용 2020.02.13 104
5201 뤠면 한저까치 하실랍까_<~~~~~누구 롸면이 제일 맛나누???? (프놈펜+물댄동산) 2 file 김민지 2020.02.12 187
5200 행복지수 상승중!! (미얀마 껄로) 5 file 류경혜 2020.02.11 116
5199 울산 + 정관 (알바니아) 5 file 박보람 2020.02.11 193
5198 안녕하세요? 이런 목장은 처음이죠? (우분트) 7 file 김진아 2020.02.10 128
5197 기다림과 소망이 있는 곳 (티벳 모퉁이돌) 3 file 유래나 2020.02.10 62
» 조금은 조심스러운 그러나 따뜻한 모임이었습니다(깔리만딴 브니엘) 3 file 김향숙 2020.02.10 9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1 Next
/ 261
XE Login